04.jpg
👨🏻‍💻

#1 CTO '김종광'

1 backlinks
현재 프립은 프립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경험하고 삶을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해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프립의 CTO로 합류하여 기술 총괄을 맡고 계신 종광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향후 프립 서비스의 기술 방향성과 개발팀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김종광 / 프렌트립 CTO
17년 동안 E-Commerce, Community, SNS, Payment, Booking 등의 서비스 분야에서 개발 및 리더로서의 다양한 역할을 수행
Server, Web, iOS, Android, Windows 와 같은 다양한 platform 환경에서 많은 Product 개발 경험
Architecture 및 DevOps에 집중을 하고 있으며, Code Review 를 통하여 개발 생산성 향상과 개발 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jpg
Q> 안녕하세요. 종광님, 이전 경력과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2002년 월드컵이 한창일 때, 군 제대 후 첫 직장으로 웹에이전시에 들어가면서 개발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SK컴즈, 엔씨 소프트를 거치면서 미미박스 CTO로 근무하게 되었고, 이때 Micro Service Architecture로 전환 작업을 하면서 전체 서비스 구조 개선을 했습니다.
또한, AWS를 활용한 서비스 운용 환경을 구축하고 CI/CD 을 적용하면서 DevOps에 대한 기본 지식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지금은 프렌트립에서 서비스 구조 개선을 진행 중입니다.
Q> 그럼 현재 프립에서 하고 계신 업무에 대해 조금 더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전체 서비스 개발을 총괄하고 있으며, DDD 개념을 도입한 신규 시스템으로 전환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나아가 개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CI/CD를 도입하였고, 코드 리뷰를 통해 개발자들의 역량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Q> 개발 총괄부터 개발조직의 문화까지 종광님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이 없군요! 종광님이 창업 이래 첫 CTO로 합류하시게 되었는데, 프립을 선택하신 결정적 이유가 있으셨나요?
아무래도 가장 큰 계기는 대표님과 진행한 약 2시간 동안의 면담이었습니다. 프립 서비스에 대해 그리고 계신 큰 그림의 방향에 공감하였고, 기술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해주시는 부분을 보고 함께 잘해나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감사하게 생각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면담에 함께 참여했던 기존 개발자와 스스럼없이 농담을 주고받는 것이 상당히 인상 깊었고, 이러한 과정들을 보며 프립에 합류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Q> 수열님(CEO)도 그렇고 현재 프립은 개발팀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네요! 종광님이 합류하신 후, 지금까지 프립에서 만들어오신 변화와 앞으로 만들어가고자 하시는 방향도 궁금합니다!
결국, 가고자 하는 방향은 고객을 위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을 위해 우리도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기술적으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개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개발 생산성은 동일한 작업을 빠르게 만드는 것일 수도 있지만, 추후 변화를 빠르게 반영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드는 것도 같은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03.jpg
Q> 그렇다면 현재 프립 개발조직 구성과 어떻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지도 알려주실 수 있나요?
개발 조직은 서비스 기획 및 운영을 담당하는 프로덕트팀실제 개발을 담당하는 개발팀이 있습니다. 아직은 규모가 작아서 개발팀 안에 백엔드, 프론트엔드, 앱 개발자가 모두 소속되어 있습니다.
향후 규모가 커진다면 이를 분리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개발은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진행되는데, 첫째는 타 팀에서 들어오는 요청이고, 두 번째는 내부에서 필요성을 확인 후 제안된 개발 건입니다.
이러한 요청들은 프로덕트팀에서 효용성 검토 및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이를 개발팀에 리뷰 합니다. 리뷰된 개발에 대한 개발 일정은 그 업무를 담당할 개발자가 스스로 결정한 뒤 개발이 이루어집니다. 개발이 완료되면 QA 진행 후 서비스 오픈을 하게 됩니다.
개발 중에는 코드를 반영하기 위해 리뷰를 진행하고 이를 통과한 코드만 repository에 반영되게 됩니다.
02.jpg
Q> 말씀 주신 부분만 들어도 주도적이고 자율적인 개발조직인 것 같은데요, 앞으로 어떤 개발 조직과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신가요?
개발자 스스로가 주도적으로 서비스를 만들어 가는 조직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최종적인 결과물이 만들어지는 것은 결국 개발자의 손이기 때문에 주도적인 개발 마인드를 가진 개발자라면 그 결과물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서로의 아이디어를 존중해 주고, 새로운 기술 도입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Q> 와, 종광님께서 개발팀 구성원들의 성장도 많이 신경 쓰고 계신 부분이 느껴지네요, 그럼 어떤 분들이 프립 개발팀에 합류하면 좋을까요?
적극적이고, 새로운 지식에 대한 욕구가 강한 분이 오신다면 즐겁게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개발 업무는 외부 요청에 의한 작업이 많을 수밖에 없는데, 이를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마인드로 극복할 수 있는 분이면 좋을 것 같습니다. 1을 요청받았을 때, 더 나아가서 2-3 분량으로 만들어 향후 요청까지 미리 처리한다면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본인에게 들어오는 요청을 줄일 수 있어 더 효율적으로 업무를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기술에 대하여 두려움보다는 도전하고자 하는 욕망이 큰 분이라면 함께 성장해나갈 수 있는 환경입니다. 도전을 하다 실패를 할 수도 있지만, 개발자에게는 이러한 경험들이 중요한 자산입니다. 그래서 도전에 대해 열려있고 성장하고자 하시는 분이라면 저도 적극 지지하며 함께 나아가고자 합니다.
마지막으로, 개발자로서 커리어를 성공하려면 결국 창의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새로운 시각이나 관점에서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이를 개발에 반영할 수 있다면 생각지도 못한 놀라운 결과물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믿기 때문에 창의적인 분도 합류하신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01.jpg
Q> 만들어 나가고 계신 주도적이고 성장하는 개발조직이 많이 기대됩니다! 앞으로 프립에 함께하고자 하시는 분들께 마지막으로 한 말씀 해주신다면!
요새 열정을 원하는 회사들이 많습니다. 회사에서 직원들에게 열정을 강요한다는 것은 좋은 의미로 받아들이기 힘들 것입니다.
열정은 강요에 의해서 생길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런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동기를 부여하는 것은 가능할 것입니다. 저는 이러한 동기 부여를 위한 환경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주도적으로 개발업무를 하고자 하시는 분들과 함께 나아가고 싶습니다. 🦅
[Linkedin: CTO 종광님]
Made with 💕 and Oo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