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Marketing Lead '이상헌'

여러분은 작게나마 무언가를 끝내고 난 후의 뿌듯함을 느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프립에서 마케팅을 리드하고 있는 상헌님은 스스로를 대견하게 만들어줄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이 프립이라고 생각해요.
더 많은 사람들에게 프립을 알리고 있는 상헌님의 이야기를 통해 프립의 마케팅 활동을 알아봅니다.

이상헌 / 프립 Marketing Lead

이노션에서 광고 캠페인 기획, 쏘카, 여기어때 등 O2O 서비스 브랜드마케팅 팀장 역할 수행
프립에서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프립을 알리고, 이용해보게 하고, 자주 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총괄하고 전개하고 있습니다.
'프립했어!'라는 표현이 스스로를 대견하게 여길 수 있는 활동을 했다는 대명사처럼 쓰일 수 있도록 함께할 동료들을 기다리고 있어요!
Q> 안녕하세요. 상헌님!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프립에서 마케팅파트를 리딩하고 있는 '이상헌'입니다. 저는 이노션에서 커리어를 시작해서 쏘카, 여기어때와 같은 O2O 서비스의 인하우스 마케팅을 주로 담당해왔어요.
2020년 2월 프립에 합류하여 프립의 멋진 미션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 열일하고 있습니다.
Q> 프립을 원래부터 알고 계셨나요?
사실 프립을 알게 된 건 꽤 오래전이었어요. 2016년 쏘카에 재직하던 당시 프립과 협업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요. 취향과 마음이 맞는 사람을 모이게 해 액티비티를 즐기고 경험을 나누게 해준다는 서비스 가치를 듣고 무척 놀랐어요. ‘정말 인싸들의 세상은 넓구나!’라고 생각할 정도였죠.
저는 개인적으로 인싸를 동경하는 아웃사이더라서 당시에 실제로 프립을 이용해보지는 못했지만, 제 마음속에 프립이 늘 호감으로 자리 잡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러다 프립에서 마케터를 찾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아무 고민 없이 지원했죠.
Q> 어떤 점에서 프립이 끌리셨던 건가요?
다른 그 무엇보다 프립의 미션이 너무 멋있었어요.
We Inspire People To Experience The World!
사람들에게 세상을 경험하게 한다는 미션을 듣는 순간 약간의 사명감이 느껴지면서 왠지 모를 두근거림이 있었어요.
특히, 인터뷰를 모두 마치고 난 뒤 대표님이신 수열님께서 따로 티타임을 마련해주시고 프립이 가고자 하는 길, 그리고 제가 마케팅 리더로서 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 조금 더 상세하게 논의해주신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Q> 프립 마케팅파트가 주로 하는 일은 무엇인가요?
프립의 마케팅을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1) 더 많은 사람에게 프립을 알리기, 2) 프립을 이용해보게 하기, 3) 더 자주 프립하게 하기로 볼 수 있습니다. 각 목표를 위해 퍼포먼스 마케팅, CRM, 콘텐츠 마케팅 영역으로 나누어 실무를 진행하고 있어요.
올해로 프립은 7주년을 맞았고 100만 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할 만큼 성장했어요. 이제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충성도 높은 서비스’ 정도의 스테이지에 있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지금 이상의 폭발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더욱 다양한 활동들이 필요했어요. 비록, 올해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팬데믹 상황으로 계획했던 많은 것들을 할 수 없었지만, 그 와중에도 프립이 고객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은 캠페인을 라이브 하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답니다.
내년에는 서비스 영역의 확장이 예상되는 만큼, 더 넓은 영역에서 깊이 있는 마케팅 활동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서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길 기다리고 있어요.
2020년 프립의 브랜드 캠페인
Q> 프립 마케팅파트가 지향하는 가치는 무엇인가요?
한 마디로 이야기하면, “안되는 이유를 찾기 전에 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라고 할 수 있어요. 스타트업의 마케팅 환경은 변화 속도가 매우 빠르고 변수도 많아요. 늘 새로운 도전의 연속이죠. 그 안에서 도전을 멈추지 않고 성장의 기쁨을 느낄 수 있길 바라고 있어요. 모두가 그렇게 한 마음으로 노력하고 있어요.
더불어 관성이 아닌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업무를 바라보려고 합니다. 모든 기업이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스타트업은 문제를 정의하고 이에 대한 솔루션을 찾는 것이 가장 기본이라고 생각해요. 이것은 마케팅에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하는 지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Q> 프립에서 마케터로 일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요? 또 어떤 분들과 함께 일하고 싶으신가요?
프립의 브렌드 에센스는 ‘Explore(탐험)’이에요. 이와 관련해서 언젠가 사내에서 진행했던 ‘Design Thinking Workshop’에서 한 동료분이 하셨던 이야기가 있어요.
‘프립은 인간의 본성을 거스르는 서비스’
제가 생각하는 프립은 시간이 날 때 누워서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새로고침하듯 보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든 해보자고 등 떠밀고 세상에 나아가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저희는 보다 편하기를 바라고, 눕기를 바라고, 쉬운 길을 바라는 인간의 본성을 정면으로 대항하고 세상의 아름답고 다양한 경험을 소개하고 있죠.
프립에서는 이러한 인간의 본성이라는 거대한 파도를 넘는 탐험을 함께하고 싶은 분들을 찾고 있어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분, 도전 속에서 자신과 조직의 성장을 이끌고 그 안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는 분이라면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Q> 상헌님께 프립은 어떤 의미인가요?
진심으로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싶은 서비스에요. 프립의 마케터로서가 아니라 한 사람으로서요. 얼마 전 암 투병을 하시던 분이 프립에서 방송댄스 액티비티를 통해 행복을 느끼고 삶의 원동력을 경험하셨다고 해요. 프립을 경험하고 나면 무엇인가를 해냈다는 뿌듯함, 대견함과 같은 감정들이 있어요.
프립은 적어도 제가 지금까지 함께했던 서비스 중에서 이용자의 자존감을 높이는데 가장 도움이 되는 서비스라고 생각해요. 많은 사람들에게 ‘프립했어'라는 표현이 스스로를 대견하게 여길 수 있는 활동을 했다는 대명사처럼 쓰일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고 싶은 서비스. 저에게는 프립이 그런 의미인 것 같아요. 🦅
[LinkedIn: 마케팅 리드 상헌님]